‘무한도전’ 유재석X엑소, 드디어 공개된다…’댄싱 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유재석과 그룹 엑소의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공개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는 지난 ‘행운의 편지’ 특집으로 엑소와의 합동 무대에 올라야 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진다.

8월부터 시작된 유재석과 엑소의 연습, 그 첫 만남에는 슈퍼주니어 규현이 찾아와 함께했다. “엑소 보호차원에서 SM 대표로 나왔다”며 등장한 규현은 엑소 멤버들의 평소 모습을 폭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유재석과 엑소는 처음으로 함께할 신곡의 안무영상을 보며 높은 난이도에 긴장했다. 이어 녹음에 들어간 유재석에게 멤버들은 엑소 스타일로 노래하는 방법을 가르쳐주기도 해 수월하게 녹음을 마쳤다는 후문이다.

중간점검을 위해 연습실을 찾은 ‘무한도전’ 멤버들은 엑소와 유재석의 춤을 보고 “유재석이 엑소에 뒤지지 않는다”며 과한 칭찬을 연발해 유재석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또 엑소의 화려한 댄스를 본 멤버들은 엑소에게 예능용 댄스를 가르쳐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과 엑소가 약 한달 간 함께한 연습과정과 태국 방콕 최대 규모 공연장에서 펼친 콘서트 무대도 이번 방송에서 공개된다. 과연 유재석은 성공적으로 엑소와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일 수 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엑소와 유재석이 함께 작업한 댄스곡 ‘댄싱 킹(Dancing King)’은 오는 17일 ‘무한도전’ 방송 뒤 오후 8시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표되며 음원수익은 전액 기부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