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3’, 반가운 평가단 등장…트루디·예지·타이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 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 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

‘언프리티3’에 반가운 얼굴들이 돌아온다. 시즌2 우승자 트루디, 시즌2 출연자 예지, 시즌2 출연자 타이미가 래퍼 평가단으로 출연하는 것.

오는 16일 방송되는 Mnet ‘언프리티 랩스타3(이하 언프리티3)’ 8회에서는 지난주 ‘2대 2 팀 디스 배틀’의 패자 그레이스·애쉬비·육지담·유나킴이 본선 진출을 위한 필사의 배틀을 펼친다. 이 대결로 2명은 영구탈락하고, 2명은 본선공연에 오를 최종 6인에 포함될 계획이라 더욱 치열한 경쟁을 예고한다.

‘언프리티’ 출신으로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래퍼 트루디·예지·타이미가 오랜만에 고향 온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은다. 먼저 트루디는 “’언프리티’는 내 인생을 바꾼 터닝포인트 같은 프로그램이라 애정이 많다. 그래서 ‘언프리티3’ 역시 즐겨보고 있다. 그런데 ‘언프리티3’에서 출연해달라는 연락이 왔을 때 사실 많이 떨렸다. ‘언프리티’는 나를 항상 긴장하게 만든다”고 전했다. 이어 “’언프리티3’에서 육지담 씨의 무대가 기억에 남고, 나다 씨는 여유로운 모습이 인상적이고 멋지다”고 응원했다.

예지는 “‘언프리티3’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찾아보곤 한다. ‘언프리티2’때와 반지 모양이 좀 달라진 것 같다”며 ‘언프리티’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또 “’언프리티’ 프로그램으로 인해 ‘반전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도 얻게 되고, 저의 22살 모습이 담긴 정말 고마운 프로그램이다. 저와는 뗄 수 없는 인연이라고 생각한다”며 ‘언프리티3’ 출연자들에게 “무대에서 후회 없을 멋진 무대 보여달라.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시즌1에서 활약한 타이미는 “최근 발매된 앨범 활동 시기와 겹쳐서 안타깝게도 매번 챙겨보지는 못했지만 이번 래퍼 평가단으로 ‘언프리티3’에 출연하게 되면서 다 찾아봤다”고 이야기하며 “촬영을 겪어본 경험자 입장에서 내외적으로 많은 스트레스 때문에 ‘언프리티3’ 출연자들 역시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도 끝나고 나면 많이 성장한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영구 탈락이 걸린 배틀에 트루디·베이식·예지·타이미·산체스·지투·한해 등 쟁쟁한 래퍼들이 래퍼 평가단으로 참여해 래퍼들의 운명을 결정 짓는다. 반가운 얼굴들을 한번에 만나볼 수 있는 기회”라며 “인정받는 프로 래퍼들인만큼 날카롭고 냉정한 평가로 여자래퍼들을 내내 긴장케 하며 박진감 넘치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 고 전했다. 이날 오후 11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