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김연우, 김연우 칭찬 “완전 미남에 동안” 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가수 김연우 / 사진=Mnet '슈퍼스타K 2016' 티저 영상 캡처

가수 김연우 / 사진=Mnet ‘슈퍼스타K 2016’ 티저 영상 캡처

가수 김연우가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오는 2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net ‘슈퍼스타K 2016’ 측은 김연우와 에일리의 모습이 담긴 코믹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그중 김연우는 심사위원과 참가자, 1인 2역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1라운드 촬영 현장에서 심사위원 김연우 앞에 참가자 ‘김학철(김연우 본명)’로 분한 김연우가 등장한 것.

김연우는 ‘김학철’에게 “이름이 굉장히 지적이고 스마트해 보인다”, “나이가 마흔여섯인데 완전 미남에 동안이다”라며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선보였다. 이어 ‘김학철’로 분한 김연우가 김범수의 ‘보고 싶다’를 라이브로 부르며 꿀성대의 진면목을 보여주자, “김범수 씨보다 노래 잘하는 사람 처음 봤다”며 감동해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김연우는 직접 트와이스의 ‘치어 업(Cheer Up)’ 안무를 선보이는 등 연기, 춤, 노래까지 숨겨둔 끼와 매력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상 말미에 김연우는 “나이가 많아도 꿈을 위해 도전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 ‘슈퍼스타K’만의 매력”이라며, “이번 ‘슈퍼스타K 2016’에서는 끼와 재능을 두루 갖춘 참가자들이 많다. 9월 22일 첫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날 오후 9시 40분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