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차차’, ‘탱가루’로 오렌지 주스 만들어…시간 여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구라차차' / 사진제공=KBS

KBS2 ‘구라차차’ / 사진제공=KBS

추석 파일럿 ‘구라차차’ 비하인드 영상이 선공개됐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KBS2 ‘구라차차 타임슬립-새소년(이하 구라차차)’이 방송을 앞두고 영상을 선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다섯 멤버 김구라, 차태현, 김병옥, 은지원, 랩몬스터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상 속 멤버들은 오렌지분말가루(일명 탱가루)를 가지고 오렌지 주스를 만들어 먹고 있다. ‘탱가루’는 오렌지 주스가 귀했던 시절, 물에 타서 마시면 오렌지 주스처럼 즐길 수 있었던 제품이다.

아주 간단한 제조법이지만 맛의 핵심인 ‘가루의 양’ 때문에 멤버들 간 의견이 엇갈렸다. 어린 시절 ‘탱가루’를 먹어본 경험이 있는 형님라인 김병옥, 김구라는 ‘가루를 많이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처음 먹어보는 동생라인 차태현, 은지원, 랩몬스터는 ‘조금만 넣어도 될 것 같다.’며 형님들과 옥신각신했다.

먼저 김구라가 ‘탱가루’의 3분의 1정도를 생수통에 붓자 은지원은 “그럴 거면 가루를 먹죠?”라며 김구라의 과당 과다섭취를 비판했다. ‘탱가루’ 유경험자 김구라는 “이 정도로는 아무 맛도 안 난다”며 제조법을 의심하는 멤버들에게 직접 맛보도록 권했다. 오렌지주스 색깔 물을 마신 김병옥은 “맹물이야!”라고 맛을 표현했고 이어 맛본 동생들도 “진짜 아무 맛도 안 난다”며 꼬리를 내렸다.

결국 형님들의 뜻대로 ‘탱가루’ 반통을 넣고 나서야 동생들은 “이제 진짜 오렌지주스 같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은지원은 “이렇게 넣을 거면 주스를 사먹는 게 낫지 않아요?”라며 이번에는 비효율적인 제조과정을 비판했다. 이에 역사의 산증인 김병옥은 “주스를 안 팔잖아!”라며 과거를 이해 못하는 젊은 세대에 울분을 토했다.

그 시절 장소, 물건, 문화 등을 직접 체험하면서 ‘과거의 나’를 돌아보는 타임슬립 체험 버라이어티 ‘구라차차 타임슬립-새소년’의 본 방송은 오는 15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