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 ‘잘못된 만남’ 열창…”내 친구도 믿었기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BS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공효진과 조정석, 이미숙이 노래방에서 열창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SBS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이정흠)에서는 극중 보도국장 오종환(권해효)의 제안으로 나리(공효진)를 중심으로 한 기상캐스터, 그리고 화신(조정석)과 성숙(이미숙)을 포함한 보도국기자들, 자영(박지영)과 혜원(서지혜) 등의 아나운서들이 노래방에서 즐기는 모습이 그려진다.

여기서는 박지영이 조용필의 ‘킬리만자로의 표범’을 부른 것을 시작으로, 이미숙은 넥타이를 머리에 두른 뒤 주먹 불끈쥐고는 ‘광야에서’를 결연하게 부르면서 분위기를 띄웠다. 이때 권해효의 선창을 비롯, 극중 기자들 또한 주먹을 쥐고 코러스를 맞추면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이어 공효진은 자신의 차례가 되자 이선희의 곡 ‘나항상 그대를’을 분위기있게 불렀고, 후반부에 이르러 조정석이 등장 “돌아와 그대, 내게 돌아와 나 온통 그대 생각뿐이야. 불같은 나의 사랑 피할수 없어”를 이어 부르면서 미묘한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했다.

그리고는 조정석이 단독으로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을 부르기 시작했다. 특히, 그는 가사 “난 널 믿었던만큼 난 내 친구도 믿었기에 난 아무런 부담없이 널 내 친구에게 소개시켜줬고”를 무호흡 랩에다 화려한 퍼포먼스도 펼쳐보여 실제로 촬영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SBS드라마관계자는 “이번 SBC방송사의 기상캐스터와 기자, 아나운서의 노래방 장면에서 나리와 화신이 부른 노래에는 큰 의미가 담겨있다”라며 “과연 노래속의 가사와 현실이 같을지 혹은 반대일런지는 방송을 통해 지켜봐달라”라고 귀띔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