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로이킴, 노안 별명 언급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이 얼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로이킴/사진제공=tvN '택시' 방송화면

로이킴/사진제공=tvN ‘택시’ 방송화면

로이킴이 노안 별명에 대해 입을 열었다.

13일 방송된 tvN ‘택시’에서는 로이킴과 김희정이 출연했다.

이날 로이킴은 “노안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었다”며 “별명이 늙을 로(老)이다.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이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동갑내기 가수들이 샤이니 태민, 엑소 디오다”라고 덧붙였고, 김희정 역시 “저보다 동생인 것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