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바로 대세 남주의 길 (feat. 박보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출구 없는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고 있다. 마음에 들어온 자가 설령 내시라고 할지라도 직진 로맨스를 펼치는가 하면, 진중한 왕세자의 모습과 잔망스러운 소년의 모습을 오가며 설렘을 유발하는 것. 여기에 더해진 섹시한 말투 역시 ‘설렘 포인트’ 중 하나다.

KBS2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에진, 연출 김성윤 백상훈)이 시청률 고공행진과 더불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박보검이기 때문에 완성된 왕세자 이영의 매력을 분석한다.

남색 동궁전? 상관없어직진 로맨스

앞서 이영(박보검)은 홍라온(김유정)이 남장을 한 여인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단순히 동궁전의 내관라고 믿은 상황. 그럼에도 이영은 홍라온을 괴롭히는 사신에게 망설임 없이 칼을 겨누는가 하면, 그를 위해 기꺼이 물에도 뛰어들었다. 결국 편지에 마음을 담아 고백할 결심을 했다. 물론 고백 직전 홍라온이 여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지만, 이영은 흔들림 없이 전보다 더 빠르게 달리는 로맨스를 그렸다. 거침없는 이영의 로맨스는 홍라온 뿐만 아니라 시청자의 마음까지 훔쳤다.

안아주고 싶은 잔망

극 초반부터 저잣거리에 나가기 위해 변장술을 일삼던 이영은 궁 내에서도 별감의 의상, 내시의 의상을 바꿔 입으며 장난꾸러기의 면모를 과시했다. 특히 궁에서 처음 홍라온을 마주한 뒤 짓궂게 웃으며 ‘멍멍이’라고 호칭하는가 하면 자신과 대적하는 김헌(천호진)을 향해 뼈 있는 말을 날리는 등 자신감 넘치는 뻔뻔한 모습을 보여줬다. 진지한 표정을 짓다가도 이내 촉촉한 눈망울로 상대방을 응시하며 개구지게 웃는 모습은 모성본능을 자극했다.

◆ 화초와 상남자의 경계

고운 외모를 가지고 궂은 일을 마다하는 모습에 극 초반 ‘화초 서생’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던 이영은 위기의 상황에서 상남자의 면모를 뽐냈다. 어린 아이처럼 해맑은 미소를 보이다가도 순식간에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상대방을 제압하는 것. 게다가 여느 장군 부럽지 않은 칼솜씨까지 지녔다. 특히 지난 8회 방송에서 이영은 동무 김병연(곽동연)이 도적들과 대적하는 모습을 우연히 본 뒤 칼을 들고 함께 싸움에 나서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미칠 것 같았거든” “못된 사랑, 내가 하겠다”…여심 홀리는 말투

박보검은 첫 사극 도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이질감 없는 사극톤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박보검이 연기하는 이영은 왕세자인 만큼 명령하는 말투로 섹시함을 배가했다. 특히 “불허한다. 내 사람이다” “보이지 않으니 더 화가 나 미칠 것 같았거든. 내 곁에 있어라” “세상에서 가장 귀한 여인으로 대하겠다” 등의 멘트로 여심을 홀렸다. 명령과 애정이 더해졌을 뿐 아니라 현대극 톤과 사극톤이 섞인 듯한 묘한 말투는 듣는 이에게 설렘을 안겼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