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결정적 한방 남았다…시선 압도하는 카리스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몬스터' 46회 강지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몬스터’ 46회 강지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강지환의 통쾌한 복수가 코앞에 다가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 46회에서는 기탄(강지환)이 황재만(이덕화)과 변일재(정보석), 도광우(진태현)에게 선전포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탄은 수연(성유리)에게 건우가 도충(박영규)의 유서를 조작했을 가능성에 대해 얘기하며 필적 감정을 제안했다. 이후 자신의 부모님인 수도병원 이사장 부부 살인 사건을 외부에 폭로하기로 결심한 기탄과 수연은 생방송을 통해 도광우·변일재·황재만의숨통을 조여 갔다.

강지환은 짝퉁 제품 판매로 인해 경찰에 잡혀간 신영(조보아)을 보며 누군가 도도호텔을 흠집 내고 있다며 흑막을 캐내려 했고, 양동이의 손목시계로 도청을 감행하기도 했다. 또, 자신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위험에 뛰어드려는 수연을 말리며 여전히 애틋한 감정을 드러낸 한편 재만, 일재, 광우의 앞에서는 눈빛을 번뜩인 채 팽팽하게 맞서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강지환은 복수의 끝에 가까워질수록 빠른 상황판단 능력으로 사이다 전개를 이끄는 것은 물론 맹렬한 카리스마까지 내뿜었다. 특히 양동이의 자백을 받아낼 때에는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분위기와 표정으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해온 강지환의 복수와 사랑의 이야기가 어떻게 풀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몬스터’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