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박보검 떠올리며 “궐이 더 좋아질 것 같습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유정, 박보검/사진제공=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화면

김유정, 박보검/사진제공=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화면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이 궐로 돌아왔다.

12일 방송된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에서는 궐에 돌아온 홍라온(김유정)과 김병연(곽동연)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홍라온은 김병연과 대화를 나누던 중 자신이 아플 때 병간호를 해 준 사람이 이영(박보검)임을 알게됐다.

이에 홍라온은 김병연에게 “김형이 그려셨죠? 궐이 좋은 사람은 없다고. 궐 안에 있는 누군가가 좋아지면 비로소 살 만한 곳이 된다고. 어쩌죠? 저는 궐이 더 좋아질 것 같습니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