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이경규가 간다’ 김종민, 이경규 향한 ‘묘한 디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 김종민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 김종민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 김종민이 이경규에게 반기를 들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에서는 이경규의 반려견 ‘뿌꾸’가 전국 각지에 분양된 새끼들을 찾아가는 콥셉트로, 개(犬) 다큐멘터리 ‘뿌꾸극장’이 방영된다.

이경규는 자신의 첫 데뷔작을 위해 24시간 동안 카메라를 끄지 않고 출연자들을 채찍질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특히 이경규는 다큐 ‘뿌꾸극장’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내레이션 대본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이경규는 촬영 내내 곁에서 현장을 지켜본 김종민, 정범균, 유재환, 한철우, 김주희에게 내레이션 대본을 쓰게 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어미 개 뿌꾸의 시선으로 즉석에서 대본을 작성했는데, 김종민이 절묘하게 이경규를 디스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김종민은 처음에는 완벽한 내용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하는가 싶더니, 뒤로 갈수록 이경규를 연상시키는 “열심히 하지 않으면 , 널 때릴지도 몰라”와 같은 깨알 같은 디스를 선보여 제작진들로부터 “역시 최고의 예능 감”이라는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PD이경규가 간다’는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