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어떤 것’ 하석진만 있나?…4인4색 매력남 열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이 안방극장에 훈남경보를 발령한다.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극본, 현고운 연출 강철우)은 2003년 MBC ‘일요 로맨스극장’이라는 타이틀로 ‘일요일 아침, 여대생을 깨우는 드라마’라는 수식을 얻으며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를 리메이크 한 작품.

특히 이번 리메이크는 13년 전의 매력적인 설정에 2016년만의 신선함과 로맨스를 더해 더욱 업그레이드 된 매력으로 여심 공략에 나설 것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상황. 더불어 하석진을 필두로 김형민과 김선혁, 백승헌이 훈훈한 비주얼로 눈부신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훤칠한 외모에 지적인 매력까지 갖추며 ‘가싶남(가지고 싶은 남자)’으로 떠오르고 있는 하석진은 까칠하기가 거친 사포 같은 남자지만 그래도 내 여자한테는 더없이 완벽한 남자 이재인 역으로 여심을 쥐락펴락 할 예정이다.

여기에 하석진의 사촌이자 라이벌인 민태하 역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김형민은 187cm의 우월한 비율에 뚜렷한 이목구비가 돋보이는 ‘걸조남(걸어 다니는 조각남)’의 매력을 뽐낸다.

또한 젠틀함과 신뢰감이 뚝뚝 묻어나는 외모의 김선혁은 SH그룹의 고문 변호사이자 어릴 때부터 하석진과 함께 자라 형제처럼 지내온 인물 박형준을 연기하며 ‘뇌섹남(뇌가 섹시한 남자)’의 면모로 ‘1% 폐인’ 공략에 나선다.

리메이크 버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상큼 ‘과즙남’ 백승헌도 빼놓을 수 없다. 백승헌은 여주인공 전소민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아이돌 지수 역할로 전국의 누나들의 마음을 한없이 끌어당기는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호기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처럼 안정적인 연기력과 4인 4색의 뚜렷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호강을 책임질 네 사람의 활약과 이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들이 어떠할지 본방송을 더욱 주목케 하고 있다.

몸매도 얼굴도 시선강탈인 훈남 4인방을 만나볼 수 있는 ‘1%의 어떤 것’은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oksusu)’에서 오는 9월 30일 독점 선공개 되며, 드라맥스(Dramax) 수목드라마로 10월 5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