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10 어워즈①] 날개 단 신인들, 날개 달러 온 톱스타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케이블채널 tvN이 개국 10주년을 맞아 열 살 생일인 10월 9일에 ‘tvN10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대규모 시상식 ‘tvN10 어워즈’를 함께 진행한다. tvN 측은 2006년 10월 개국부터 2016년 6월까지 tvN에서 방송된 프로그램과 출연자를 드라마콘텐츠, 예능콘텐츠, 연기자, 예능인, 베스트 키스, 베스트 케미까지, 총 6개의 섹션으로 나눠 후보군을 공개했다. 10년이라는 방대한 세월을 압축한 만큼 다채로운 작품과 스타들의 이름이 올라와있다. 오는 30일까지 시청자 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시상 부문을 기획해 tvN만의 색다른 시상식을 예고했다. [편집자주]

 

tvN 10주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tvN 10주년 포스터 / 사진=tvN 제공

tvN이 발굴한 스타들은 지상파에서도 그 날개를 활짝 펼쳤다. 반사작용으로 톱스타들은 tvN으로 몰려들었다.

tvN은 지상파와 케이블의 경계를 허문 일등공신이다. 과거 톱스타들은 케이블 출연을 꺼려했던 것도 사실. 그러나 tvN은 케이블이라는 한계를 뛰어 넘어 지상파와 비교했을 때 작품성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는 선례를 점차 늘려가며 스스로의 가치를 키웠다. 이에 따라 tvN은 수많은 스타들을 발굴했고, 명성을 높였다. 톱스타들의 발걸음은 자연스레 대세를 따르기 시작했다.

먼저 ‘응답하라’ 시리즈 속 배우들을 빼놓을 수 없다. KBS2 ‘남자의 자격’을 연출했던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가 2012년 첫 선을 보인 ‘응답하라 1997’ 이후 ‘응답하라’ 시리즈는 ‘응답하라 1994’(2013)와 ‘응답하라 1988’(2015)로 이어지며 tvN의 브랜드를 한껏 높였다. 여기에 서인국·정은지· 고아라·정우·유연석·손호준·김성균·바로·도희·혜리·류준열·박보검·류혜영·고경표·박보검·안재홍·이동휘 등을 스타 반열로 올라서게 했다.

'응답하라 1997'(왼쪽부터), '응답하라 1994', '응답하라 1988' 포스터 / 사진=tvN 제공

‘응답하라 1997′(왼쪽부터), ‘응답하라 1994’, ‘응답하라 1988’ 포스터 / 사진=tvN 제공

서인국은 ‘응답하라 1997’ 이후 KBS2 ‘왕의 얼굴’·‘너를 기억해’ 그리고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MBC ‘쇼핑왕 루이’까지 지상파 주연으로 안착했다. 정은지 역시 ‘응답하라 1997’ 이후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부터 KBS2 ‘트로트의 연인’·‘발칙하게 고고’ 등 지상파가 사랑하는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가장 최근 선보인 ‘응답하라 1988’에서 활약한 혜리·류준열·박보검·고경표 역시 곧바로 지상파 작품의 주연으로 뛰어올랐다. 특히 박보검은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응답하라’를 뛰어 넘는 화제성까지 챙기며 원톱 배우로 우뚝 솟았다. 류준열·서인국·박보검·정은지는 연기자 부문에서 실시간 톱10 배우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외에도 ‘미생’의 임시완, ‘식샤를 합시다’ 시즌1,2의 윤두준, ‘오 나의 귀신님’ 김슬기 등은 이번 시상식에서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배우들이다. 서현진은 신인은 아니지만 tvN이 발굴한 스타 중 한명으로 손꼽힌다. 주로 지상파 사극에서 활약했던 서현진은 2014년 ‘삼총사’를 시작으로 ‘식샤를 합시다2’ ‘또 오해영’까지 세 편 연속 tvN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그는 ‘또 오해영’을 통해 ‘서현진 전성시대’를 열었다. 현재 지상파 작품의 주연 제의가 그에게 물밀듯이 쏟아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조진웅 역시 ‘시그널’을 통해 매력 넘치는 이재한 형사 역으로 ‘아재파탈’ 신드롬을 일으켰다. 현재 그는 tvN ‘안투라지’로 또 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시그널' 스틸컷 / 사진=tvN 제공

‘시그널’ 스틸컷 / 사진=tvN 제공

톱스타들은 tvN을 통해 오랜만의 컴백을 결정하기도 했다. 박보영·최지우·김혜수·고현정·전도연·신하균·이성민 등 주로 스크린을 중심으로 얼굴을 내비치던 배우들이 지상파가 아닌 tvN 작품으로 속속들이 컴백을 결정하며 화제를 산 것. 2013년 KBS2 ‘직장의 신’ 이후 3년 만에 ‘시그널’로 복귀한 김혜수는 “원래는 드라마를 할 계획이 없었는데, 대본을 정말 재미있게 봤다”면서 채널보다는 작품성을 먼저 봤다고 고백했다. 무엇보다 전도연은 2005년 SBS ‘프라하의 연인’ 이후 약 11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굿와이프’를 택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내로라하는 스타들이 tvN 드라마로 속속들이 컴백했고 기분 좋은 성적표까지 얻으면서 더 이상 지상파와 케이블을 나누는 것에 의미를 두지 않게 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