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스테이션’ 32번째 주인공, 유재석X엑소 ‘댄싱 킹’…17일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유재석X엑소가 '댄싱킹'을 발표한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유재석X엑소가 ‘댄싱킹’을 발표한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국민MC 유재석과 글로벌 한류스타 엑소의 컬래버레이션이 드디어 공개된다.

유재석과 엑소(EXO)는 SM엔터테인먼트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스테이션(STATION)’의 32번째 주인공으로, 이들의 만남이 담긴 신곡 ‘댄싱 킹(Dancing King)’은 오는 17일 오후 8시 멜론·네이버뮤직·지니 등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또, 음원 수익금 전액을 기부해, 음악 팬을 비롯한 많은 이들의 뜨거운 관심이 기대된다.

이번 신곡 ‘댄싱 킹’은 브라스 사운드와 정열적인 삼바 리듬을 기반으로 한 흥겨운 분위기의 댄스 곡으로, 유재석의 부드러우면서도 힘 있는 보컬과 엑소 멤버들의 매력적인 음색이 절묘한 조화를 이뤄 듣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가사에는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오늘만큼은 모든 것을 잊고 함께 춤추자는 내용을 담아 눈길을 끈다.

특히 이번 ‘스테이션’은 MBC ‘무한도전’과 SM의 컬래버레이션일뿐만 아니라 전 국민으로부터 사랑 받는 ‘국민 MC’ 유재석과 매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새로운 기록을 세우는 ‘기록 제조기’ 엑소의 만남으로 탄생한 만큼, 두 특급 스타가 선사할 신곡 ‘댄싱 킹’을 향한 궁금증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컬래버레이션 무대는 엑소가 국내 앨범 활동을 마치고 해외 투어를 시작한 관계로, 지난 11일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펼쳐진 엑소 태국 단독 콘서트를 통해 첫 공개됐으며, 현지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날 무대는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스테이션’ 32번째 곡 ‘댄싱 킹’의 음원은 ‘무한도전’ 방송이 끝난 후인 17일 오후 8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