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과거 얽매인 김희애, 지진희 진심 통할까(종합)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지진희, 김희애 /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캡처

배우 지진희, 김희애 /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캡처

‘끝사랑’ 지진희와 김희애의 관계가 급진전한 가운데 김희애가 과거에 얽매여 둘의 러브라인에도 제동이 걸렸다.

11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극본 최윤정, 연출 최영훈)에서는 박준우(곽시양)에게 부담감을 토로하며 이별을 고한 뒤 다시 혼자가 된 강민주(김희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민주는 적극적으로 애정을 표현하는 박준우에게 “준우씨와 만남이 부담스러웠다. 준우씨 처럼 멋진 남자가 나를 좋아해주는게 신기하고 좋았다. 그런데 나는 어쩌면 준우씨를 통해 다시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끼고 싶었던 것 같다. 더이상은 안될 것 같다”고 마음을 설명했다.

이에 박준우는 “그런 마음이라도 상관없다. 기다릴 수 있다. 언제까지 기다리겠다”고 소리쳤으나 마음을 완전히 정리한 듯한 강민주의 태도와 강민주를 향한 고상식(지진희)의 마음을 깨닫고는 “어른답게 내 마음 잘 추스르겠다”고 말했다.

고상식은 혼란스러워하는 강민주를 위로했고 둘은 부쩍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우리시 드라마 제작에 참여하게 된 두 사람은 우리시 관광을 함께하며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냈다.

특히 고상식은 “연애할 때도 바빠서 추억을 만들지 못했다”는 강민주의 말을 떠올리고는 반딧불 축제가 열리는 장소에 미리 데려가고 함께 춤을 추는 등 로맨틱한 면모를 드러냈다.

강민주를 향한 마음만큼 걱정하는 마음도 더욱 커졌다. 고상식은 여성들의 밤길을 노리는 범죄자들의 이야기가 뉴스에 나오자 강민주의 퇴근길을 함께하며 적극적으로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고상식은 이날 강민주에게 배달된 선물이 강민주 전 연인의 모친으로부터 온 것임을 알고 또 다시 죄책감을 느꼈다. 강민주는 전 연인의 모친이 입원한 요양원을 찾아가 눈물 흘리며 안타까움을 나눴다. 또 죽은 연인의 사고를 다시 파헤치고자 마음 먹었다.

강민주는 자신에게 친절했던 고상식의 행동을 되짚어보던 중 그를 의심했고 고상식을 찾아가 “다 지난 일이지만 알아야겠다. 꼭 알고 싶다. 그 친구가 마지막까지 손에 쥐고 있던 팔찌 고상식씨 것 아니냐”고 물어 고상식을 당황케 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