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듀오’ 윤복희, ‘신속배달 용선이’와 무대 꾸민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판타스틱 듀오' / 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판타스틱 듀오’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수 윤복희의 ‘판타스틱 듀오’가 정해졌다.

1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이하 판타스틱 듀오)’에서는 전설 윤복희가 출연해 듀오를 찾기 위해 애썼다.

이날 윤복희는 세 팀의 도전자와 마주했다. 윤복희는 ‘신속배달’, ‘과일가게 총각’, ‘혜화동 키튼즈’의 깜짝 놀랄 실력에 신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이제 이 중에서 뽑아야 하냐”며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1:3 랜덤 대결에서 도전자들은 발랄하고 경쾌한 편곡의 ‘노래하는 곳에’를 열창했다. 이에 앞서 윤복희는 “내가 뮤지컬을 해서 그런지…”라며 “내 말을 전하는 것에 집중하면 보이스는 따라온다. 가사에 집중할 것”이라며 심사 기준을 전했다. 이후 윤복희는 도전자들이 노래를 하는 동안 함께 몸을 흔들며 음악을 즐겼다.

무대가 끝난 후 윤복희는 “어떡해. 나 고민된다. 다 같이 하면 안되냐”며 투정부렸다. 이어 제작진을 향해 “나 안한다고 했잖아”라며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윤복희의 선택은 ‘신속배달 용선이’에 돌아갔다. 윤복희와 듀오는 현재 왕좌에 앉아있는 윤종신을 꺾기 위해 감동의 무대 ‘여러분’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