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키 “신곡 ‘세 단어’, 처음으로 화기애애하게 녹음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젝스키스/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젝스키스가 신곡 녹음 과정을 밝혔다.

젝스키스는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개최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은지원은 신곡 ‘세 단어’의 탄생 과정을 떠올리며 기대를 높였다.

그는 “처음으로 즐기면서 녹음한 곡”이라며 “타블로와 YG프로듀서팀 퓨처바운스가 만들었다. 타블로가 눈물로 쓴 가사라고 해서 꼼꼼하게 봤는데, 공감할 수 있는 가사였다. 팬들에게도 큰 선물이 될 것 같다”고 귀띔했다.

젝스키스는 이번 콘서트에서 신곡을 최초로 공개, 본격적인 활동에 포문을 연다.

강성훈 역시 “신곡이 두 곡 정도 나왔는데, ‘세 단어’는 팬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곡”이라며 “부르면서 자극을 받았고, 찡한 울림이 있었다”고 기대를 높였다.

젝스키스는 이날 콘서트를 시작으로 신곡을 발표, 활발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