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정준영, 시크 벗고 “살려주세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1박2일' / 사진제공=KBS2 '1박2일'

KBS2 ‘1박2일’ / 사진제공=KBS2 ‘1박2일’

‘1박2일’ 정준영이 평소와 달리 김준호·차태현에게 살려달라고 목숨을 애원하는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11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는 때 빼고 광낸 멤버들이 까다로운 입국심사가 필요한 비밀 여행지로 떠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1박2일’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정준영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준영이 겁에 질린 모습이다. 특히 그는 형들을 쥐락펴락하며 게임을 주도해왔던 평소와는 다른 모습이라 눈길을 끈다.

정준영이 이렇게 겁에 질린 와중에 김준호와 차태현은 웃음만발이다. 두 사람은 물풍선과 연결된 줄 사이에서 가위를 들고 어떤 줄을 끊을까 고민하고 있는데, “살려주세요”라고 외치는 정준영의 외침에도 줄에 가위를 갖다 댈 때마다 시시각각으로 표정이 변하는 그의 모습에 신이 나 쉽사리 줄을 끊지 않았다는 후문이어서 네티즌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1박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2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