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제이홉…방탄소년단 여섯 번째 쇼트 필름 공개 ‘컴백 임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방탄소년단 쇼트필름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쇼트필름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1일 0시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섯 번째 쇼트 필름 ‘WINGS Short Film #6 MAMA’를 공개했다.

제이홉이 주인공으로 등장한 여섯 번째 쇼트 필름에서는 화려한 색감의 영상과 다이내믹한 음악이 어우러져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영상은 흰 방 안에 누워 있는 제이홉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의사가 지나가자 자리에서 일어나 앉은 제이홉 옆으로 알약들이 쏟아져 들어온다. 약을 삼킨 순간 장면은 화려한 색의 물감들로 더럽혀진 방 안의 모습으로 전환된다. 강렬한 비트의 음악을 배경으로 제이홉은 손에 묻은 물감들을 보며 혼란스러워한다. 잠시 등 뒤에 날개가 보이고, 제이홉은 정신을 잃고 쓰러진다.

의식을 찾은 제이홉은 문에 난 창밖으로 산 그림을 발견한다. 문을 열고 밖으로 나와 그림을 응시하던 제이홉은 약 대신 초콜릿 바를 먹으며 웃음을 지어 보인다. 제이홉이 떠난 뒤 산 그림은 EVA라는 작은 글자와 함께 한 여인이 아이를 안고 있는 듯한 그림으로 변한다.

공개된 제이홉의 쇼트필름에서는 지난 ‘LIE’ 편에서 등장한 산 그림, 알약이 담긴 컵 등이 다시 한 번 등장해 쇼트필름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얽혀 있음을 시사한다. 하지만 각각의 영상들이 어떤 식으로 관계되어 있는지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아 팬들의 궁금증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현재까지 여섯 개의 쇼트필름을 공개하며 컴백을 예고한 방탄소년단은 올 하반기 정규 2집 앨범 ‘WINGS’를 발매할 계획이다. 오는 11월 12, 13일에는 구로구 고척동에 위치한 고척스카이돔에서 글로벌 공식 팬클럽 아미(A.R.M.Y) 3기 팬미팅 ‘BTS 3RD MUSTER [ARMY.ZIP+]’을 개최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