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흥행 코드②] 믿고 보는 배우들, 그리고 탱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화 '터널'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터널’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흥행 배우 하정우와 천만 요정 오달수, 할리우드에서도 연기력으로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배두나의 삼위일체도 터널이 가진 매력이다.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스며 든 배우들의 연기는 빈틈 없는 합을 이루며 단연 빛이 났다.

하정우는 ‘정수’ 역을 위해 여러 가지 종류의 1인 조난 영화를 참조했다고 했다. ‘현대판 로빈슨 크루소’라는 ‘캐스트 어웨이'(2001)부터 ‘127시간'(2011), ‘베리드'(2010), ‘나는 전설이다'(2007), 대사 한 마디 나오지 않는 ‘올 이즈 로스트'(2013)까지. 다양한 조난극을 참조한 만큼, 연기의 촉수는 날카로워졌고 결실은 풍성해졌다. 예를 들어, 터널 안에 고립된 후 자신을 둘러싼 ‘영화 같은 상황’을 서서히 깨달아가는 순간 그가 흔들어 보인 동공 연기는 그 어떤 대사보다 공포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자연스러운 애드리브 또한 극의 무게감을 균형있게 유지하며 몰입도를 높여준다.

터널 속에서 정수와 함께 갇힌 여자 ‘미나’ 역을 연기한 배우 남지현 또한 하정우와 끈끈한 연기 합을 보여줬다. ‘터널’ 속에 등장하는 다른 배우들에 비해서는 낯선 얼굴이지만, 남지현은 자연스럽게 정수 외에 터널 속에 갇힌 사람의 감정은 또 어떨 것인지 보는 이에게 절절하게 전달했다. 이는 그가 하정우의 풍부한 애드리브도 당황하지 않고 다 받아쳐내는 그릇을 가진 배우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김 감독은 앞서 인터뷰에서 “남지현은 준비도 철저하게 해 오지만, 하정우가 애드리브를 치면 그것을 다 받아낸다. 집에서 준비한 대로 해오는 것도 어려운 데, 그렇게 유연하게 대처하기가 쉽지 않다”며 남지현의 유연함에 대해 언급했다.

정수의 아내 ‘세현’으로 분한 배두나와 구조 대장 ‘대경’ 역을 맡은 오달수는 하정우와 함께 완벽한 삼위일체를 이룬다. 김 감독은 “배두나는 터널 밖에서 남편의 구조를 기다리는 아내로 남은 자의 아픔을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그 아픔을 가지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의 말처럼 ‘아픔을 내면화’한 배두나의 연기는 하정우-배두나-오달수로 구성된 트리니티의 무게의 축 역할을 훌륭하게 해내며 영화의 중심을 진중하게 붙든다. 오달수가 맡은 대경은 세현을 제외하고는 터널 속에 갇힌 정수의 억하심정에 공감하려고 하는 유일한 인물이다. 오달수는 자칫 평면적이고 기능적으로 비춰질 수 있는 이 대쪽 같은 정의의 사도 캐릭터를 지루하지 않게 표현해냈다. ‘천만 요정’의 힘이 돋보이는 연기다.

행정자치부 장관 역으로 특별출연한 배우 김해숙은 또 어떤가. 김해숙은 짧지만 굵직하게 ‘티없이 귀여운 장관’ 역을 자연스럽게 연기해내며 관객들에게 해학적 풍자를 담당하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터널 안에 정수와 같이 갇힌 강아지 탱이도 빼놓을 수 없다. 탱이는 터널이 여타 재난 영화와는 달리 유쾌한 매력을 가지는 데 일조한 일등 공신이다. 김 감독 또한 앞서 인터뷰에서도 “‘터널’은 하고자 하는 이야기도, 공간도 무겁다. 어두운 공간에서 일어나는 일들이지만 톤 앤 매너는 밝게 가고 싶었는데 어떻게 풀어갈 지 고민했었다. 안에 있는 인물과 보는 이 모두에게 위안을 줄 수 있는 존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탱이가 떠올랐다”며 ‘터널’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해 준 것이 탱이였다고도 밝히기도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