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진세연, 머리 뒤꽂이 아는지 묻는 김미숙 질문에 ‘모르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옥중화'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옥중화’ /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미숙이 진세연에게 머리 뒤꽂이를 보여줬다.

10일 방송된 MBC ‘옥중화’에서는 문정왕후(김미숙)이 옥녀(진세연)가 소격서 도류가 됐다는 사실을 알고 그를 궁으로 불러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입궐한 옥녀는 내금의 종사관을 따라 문정왕후가 있는 궐을 향해 걸어갔다. 그 시각 명종(서하준) 역시 문정왕후를 만나기 위해 대비전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명종은 대비전에 도착하기 직전 옥녀를 발견하고 급히 “편전으로 돌아가자”고 얘기했다.

옥녀를 만난 문정왕후는 “스스로 관비에서 벗어나 소격서 도류가 된 너를 보니 박태수(전광렬)을 닮았다”며 “오늘 널 부른 것은 물어볼 것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정왕후는 옥녀의 어머니 유품과 꼭 닮은 보석이 박힌 머리 뒤꽂이를 건네며 “이것이 무엇인지 아느냐” 물었고, 옥녀는 처음 보는 물건이라 잡아뗐다.

문정왕후는 옥녀에게 “이것은 전옥서에서 나온 것”이라며 “이게 어떤 연유로 그곳에 있었는지 네가 알아봐 달라”고 부탁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