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마성의 라미란, 삐친 차인표에 “당신은 내게서 벗어날 수 없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 사진=방송화면 캡처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차인표가 라미란에 삐쳤다.

10일 방송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휘발유 소동을 벌인 선녀(라미란)에게 삐친 삼도(차인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월계수 양복점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던 삼도는 양복 수선에 나섰다. 즐거운 표정으로 양복 수선에 나선 삼도를 본 삼도의 귀를 잡은 뒤 “애기야 가자”고 밖으로 나섰다. 복순에 의해 기차에 몸을 실은 삼도는 “앞으로 6개월 동안 내 몸에 손대지 말라”고 선언했다. 선녀는 “당신이 아쉽지 내가 아쉽냐”고 비웃었다.

“어떻게 수돗물로 휘발유 소동을 벌일 수 있냐”고 말하는 삼도에 복순은 “당신이 가출만 안 했어도 내가 그러지는 않았을 듯”이라고 따졌다. 복순에게 약이 오른 삼도는 “깜찍한 생각을 어떻게 했냐. 요 머리통은 뭐가 들어있냐”며 복순의 머리채를 붙잡았다.

선녀는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자기가 먼저 내 몸에 손 대놓고서는“이라며 ”배삼도 당신은 복선녀에게서 벗어날 수 없다“고 웃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