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이천 공기총 살인사건, 25년 만에 잡힌 피의자…살인자인가 목격자인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 자료사진 / 사진제공=SBS

SBS ‘그것이 알고싶다’ 자료사진 / 사진제공=SBS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25년 만에 검거된 ‘이천 공기총 살인사건’의 피의자가 살인자인지 아니면 무고한 목격자인지 추적한다.

# 25년 만에 송환된 피의자

2015년 12월, 김포공항에는 취재진이 북새통을 이뤘다. 자그마치 25년 동안 일본에서 불법으로 도피하다 검거된 최장기 해외도피사범이 국내로 송환되었던 것이다. 왜소한 체격에 잔뜩 움츠러든 모습으로 나타난 그는 지난 1990년에 발생한 일명 ‘이천 공기총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창식(가명). 그런데,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뜻밖의 대답을 내놓았다.

“25년 전 살해 혐의 인정하십니까?”
“난 안 했어요. 난 안 했어.”

“공기총이랑 둔기로 살해한 적 없단 말씀이십니까?
“거기까지는 못 봤죠.”

사건은 지난 1990년 5월 7일 밤 경기도 이천 청미천에서 발생했다. 이틀 후, 조직폭력배였던 박한구(가명)가 사망한 채 청미천 주변에 매장되어 있다가 마을 주민으로부터 발견된 것. 박씨의 머리에는 둔기에 맞아 손상된 흔적이 남아 있었고, 두개골은 총알이 관통한 상태였다.

# 나는 살인자가 아니라 목격자다!

경찰이 범인 추적에 나선 지 3개월 만에 용의자 황민수(가명)가 검거되었다. 황씨는 자신은 그날 현장에 함께 있다가 박한구(가명)의 죽음을 목격했을 뿐, 살인은 한 사람은 김창식(가명)이라고 진술했다. 그는 살인에 대한 공모죄로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주범으로 지목된 김창식(가명)은 사건이 발생하고 무려 25년의 세월이 흐른 후에야 검거되어 국내로 송환된 것이다.

그런데, ‘김씨가 사건의 주범’이라던 황씨의 진술과는 달리, 검거된 김씨는 예상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피해자 박한구(가명)를 살해한 것은 황민수(가명)이며 자신은 사건의 목격자일 뿐이라는 것이었다. 본인은 사전에 살인을 계획하지도 않았으며 황민수(가명)가 공기총으로 박한구(가명)를 쏜 것을 보고 놀라 도망쳤다는 것이다. 과연 누구의 말이 진실일까.

“승용차 앞에서 고기를 구워먹고 있으라고 김씨가 지시를 했습니다. 한구(가명)가 형이나 먹으라고 하면서 일어나있는데, 그때 총소리가 났던 것입니다. 공기총 소리를 듣고 저는 놀라 뒤로 엉덩방아를 찧고 넘어졌습니다.” – 황민수(가명) 진술서 中

“내가 고기를 구웠어. 한 3분 정도 있다가 한구(가명) 머리가 여기 콕 떨어지는 거예요.“
“총소리 들었어요? 못 들었어요?” “못 들었어요.” – 김창식(가명) 진술 中

#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서의 다른 기억

같은 공간에서 발생한 일이지만 너무도 상반된 기억을 가진 두 사람. 분명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피해자를 향해 총구를 겨누었지만 서로가 서로를 살인범으로 지목하고 있다. 김창식(가명)은 지난 6월, 1심 재판에서 징역 22년 6월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을 준비 중이다. 무죄를 주장하는 살인용의자. 과연 그는 억울한 목격자인가, 아니면 잔혹한 살인자인가.

그날 밤 총성에 묻혀버린 진실은 무엇일까. 10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두 사람의 엇갈린 진술을 범죄 심리학자와 다각도로 검토해 보고 총성에 대한 실험과 검증을 통해 그날의 진실을 추적해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