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상사’, ‘무도’가 만든 블록버스터…대단원의 막(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0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의 결말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키상(쿠니무라 준)으로부터 유 부장(유재석)이 김 과장(김희원)이 뺑소니 사고를 내던 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 듣게 됐다.

마키상이 손 부장(손종학), 김 과장, 전 대리(전석호)에게 오르골을 나눠줬던 그날, 권 전무(지드래곤)는 술에 취해 운전을 하던 중 사람을 치어 죽였다. 그리고 그는 김 과장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사람을 죽였으니 와서 사건을 마무리 해달라고 지시했다. 문제는 그 전화를 김 과장을 비롯한 손 부장, 전 대리가 듣고 있었다는 것이다. 마키상은 한국어를 알아듣지 못해 권 전무가 하는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마키상은 유 부장에게 뒷자리 번호 0825인 사람이 김 과장에게 전화를 했다고 전했다. 유 부장은 그 사람이 권 전무라는 것을 알게 됐으며, 모든 사건의 배후에 권 전무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

유 부장은 중환자실에서 의식을 되찾았다. 그를 발견한 간호사(전미선)은 권 전무에게 연락을 했고, 그의 말을 들은 유 부장은 권 전무가 진범이라는 사실이 담긴 USB를 가지고 도주했다.

권 전무는 하 사원(하하)를 찾아 자신을 도와달라고 말했다. USB를 찾아오라는 지시를 받은 하 사원은 유 부장을 찾아가 “딱 한 번만 내 인생이 달라질 수 있다”며 USB를 받아가려 했지만, 유 부장은 “부장인 내가 무능해서 흔들릴 수 있다. 하지만 쪽팔리게 사는 것보다 이렇게 바보처럼 사는 게 훨씬 낫다”며 그를 설득했다.

하 사원은 쉽게 사는 것보다 정의를 지키는 것을 선택했다. 하 사원은 USB를 권 전무한테 넘기고는 그 안에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메신저를 통해 무한상사 전 사원에게 공개했다. 권 전무는 차수현(김혜수)에게 체포됐고, 유 부장 역시 살해당하기 직전 가까스로 살 수 있었다.

권 전무는 결국 뺑소니와 살인 교사 혐의로 체포됐다. 그러나 유 부장은 권 전무가 단순히 뺑소니 때문에 사람들을 죽인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손 부장, 김 과장, 전 대리 그리고 유 부장은 백 마진을 남겨 권 전무의 비자금 조성을 돕고 있었던 것이다. 유 부장은 “법도 어쩌지 못할 권 전무에게 내가 내릴 수 있는 가장 가혹한 처벌은 이것뿐”이라며 그의 비자금을 모두 인출해 사회 곳곳에 기부했다.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은 장항준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시그널’ 김은희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손종학-김희원-전석호-쿠니무라 준-전미선-김환희-김혜수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특별 출연했고, ‘무한도전’ 하차를 선언했던 정형돈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