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상사’ 지드래곤, 모든 사건의 흑막…유재석 도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건의 배후에는 권지용이 있었다.

1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에서는 무한상사에서 연이어 벌어진 의문의 사건들이 권 전무(권지용)와 연관이 있었다는 밝혀졌다.

권 전무는 술에 취해 운전을 하던 중 사람을 치어 죽였다. 그리고 김 과장(김희원)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사람을 죽였으니 와서 사건을 마무리 해달라고 했다. 그러나 그 전화를 김 과장을 비롯한 손 부장(손종학), 전 대리(전석호)가 듣고 있었다. 그 자리에 마키상(쿠니무라 준)도 있었지만 그는 한국어를 알아 듣지 못해 권 전무가 하는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유 부장(유재석)은 마키상에게 그날의 사건을 전해 들으며 뒷자리 번호 0825인 사람이 김 과장에게 전화를 했다고 전했다. 유 부장은 그 사람이 권 전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중환자실에서 깨어난 유 부장은 간호사(전미선)가 권 전무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을 알고 급하게 병실을 빠져나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