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살아보세’ 최수종 “미녀 씨름단 코치, ‘임진왜란 1592’보다 더 힘들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채널A '잘살아보세' 최수종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잘살아보세’ 최수종 / 사진제공=채널Aㅜㄷ

최수종이 ‘잘살아보세’의 탈북미녀 씨름단 코치로 활동하며 경험한 훈련의 어려움을 털어놨다.

10일 방송하는 채널A ‘잘살아보세’에서는 탈북 미녀 출신으로 구성된 씨름단이 혹독하게 훈련받는 장면이 방송된다. 이들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전남 구례에서 열린 제8회 구례 여자씨름대회에 참가하게 된 것.

최수종은 “탈북미녀들에게는 강한 승부욕과 체력이 있다, 고강도의 씨름 훈련을 통해 최초 북한 출신 천하장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최수종은 탈북미녀들과 고강도 훈련을 시작했다. ‘잘살아보세’ 촬영지인 태안의 무인도를 뛰고, 태안의 씨름 실업팀을 초청해 강도 높은 훈련을 시작했다.

그러나 한 여름 폭염 속에서 훈련이 계속되자 최수종은 “최근 촬영 중인 드라마 ‘임진왜란1592’보다 더 힘들다”라며 토로했다는 후문. 또, 이상민, 김종민, 김일중이 탈북미녀 씨름단 응원을 위한 특별한 서포터스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최수종을 비롯해 ‘잘살아보세’ 씨름단의 서포터스 활약은 10일 토요일 오후 9시 30분 채널A ‘잘 살아보세’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