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로 돌아본 ‘삼시세끼 고창편’, 훈훈한 #가족 뜨거운 #여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삼시세끼 고창편' 11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삼시세끼 고창편’ 11회 / 사진제공=tvN

‘삼시세끼 고창편’이 뜨거웠던 여름날의 추억을 정리했다.

지난 9일 소박하고 잔잔한 일상으로 매회 안방극장을 따뜻하던 tvN ‘삼시세끼 고창편’이 끝났다. ‘삼시세끼 고창편’을 키워드로 되돌아봤다.

# 이보다 더 ‘가족’일 수는 없다
방송을 앞두고 진행된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에서 나영석 PD는 차승원-유해진-손호준-남주혁 조합에 대해 “아빠 엄마, 큰 아들과 아무 것도 모르는 막내아들이 앉아 있는 가족사진 같은 느낌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번 시즌에는 지난 ‘어촌편’에서부터 이어졌던 차승원과 유해진의 정겨운 ‘부부 케미’는 물론, 손호준이 새롭게 합류한 남주혁과 ‘형제 케미’를 자아내며 정겨운 4인 가족의 모습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이들은 실제로 10회에서 무뚝뚝한 아버지, 어색한 포즈를 취하는 형제 등의 콘셉트로 단란한 가족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겼고, 어느새 진짜 가족이 된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 뜨거웠던 고창의 아름다운 여름
‘돌을 뿌려도 감자가 난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곡창지대인 고창에서 네 사람은 ‘자급자족의 끝판왕’이라 할 수 있는 벼농사에 도전했다. 처음 해 보는 고된 농사일이지만 밥 한 끼로 얻을 수 있는 즐거움을 느끼는가 하면, 논의 해충을 잡는 오리들과는 깜찍한 아기 오리 시절부터 ‘은퇴식’을 치를 만큼 성장할 때까지 한 식구 같은 관계를 형성하며 사랑받았다. 또 유난히도 더웠던 여름을 나기 위해 이열치열로 보양식을 만들어 먹거나, 아침에 일어난 순간부터 밤에 잠이 들기 전까지 하루 종일 탁구를 치는 평화로우면서도 소소한 이들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공감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다.

‘삼시세끼 고창편’은 오는 16일 이번 시즌을 마무리하는 감독판을 방송한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미공개 영상부터, 4인방이 고창을 떠난 후 ‘세끼하우스’의 뒷이야기를 선보이며 시청자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