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유해진, 굿바이 고창…마지막까지 빛난 ‘인간 유해진’의 매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삼시세끼 고창편' 유해진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삼시세끼 고창편’ 유해진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해진과 함께한 고창 이야기도 이제 아름다운 추억이 됐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고창편’에서는 유해진과 그의 친구들이 고창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유해진은 식구들이 간절히 원했던 소 갈비찜 재료를 사기위해 땀을 흘리며 멜론과 배 수확에 나섰다. 뿐만 아니라, 해가져도 서두르지 않고 우직하고 꼼꼼하게 논두렁을 정리하며 제초작업을 마무리했고 허수아비까지 만들며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드러냈다.

또 유해진은 가족사진을 보고 얼굴에 미소가 만개해 핸드폰 카메라에 담으며 애틋하고 복잡 미묘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고 식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동안 유해진은 금세 고창 생활에 젖어들어 설비부라는 타이틀 하에 누군가는 꼭 해야만 하는 궂은일들을 도맡아 해왔다. 특히 ‘삼시세끼’의 든든한 가장 역할을 한 유해진의 자연스러운 일상을 잔잔하게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에겐 힐링의 시간이었다.

이외에도 반려견 겨울이와의 케미는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유난히 더웠던 올 여름 더위에 힘들어하는 겨울이를 위해 시원한 물로 목욕을 시켜줬다. 발을 조물조물 만져주는 유해진의 손길에 가만히 누워 물을 맞다가 스르륵 눈을 감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이 둘의 ‘케미’가 더 남다르게 느껴졌다.

아재개그부터 가장의 역할까지 ‘삼시세끼’의 한 축을 담당했기에 시청자들 역시 유해진과의 이별이 유독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삼시세끼 고창편’ 감독판은 16일 오후 9시45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