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정일우, 이 남자 이렇게 귀여웠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에 출연 중인 정일우 / 사진=방송화면 캡처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에 출연 중인 정일우 / 사진=방송화면 캡처

정일우가 변할수록 여심은 흔들린다.

배우 정일우는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극본 민지은·원영실, 연출 권혁찬·이민우, 이하 신네기)’에서 가슴 속에 아픔을 품고 있는 반항아 강지운으로 등장, 매회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까칠함, 모성애 자극도 모자라 이제 귀엽기까지 한 것. 캐릭터의 변화와 더불어 점점 더 배가되는 정일우의 매력과 표현력이 안방극장에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신네기’ 9회에서는 술기운에 입을 맞춘 후 서로 어색해하는 강지운(정일우)과 은하원(박소담)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강지운과 은하원은 만취해 ‘사랑해’ 게임을 하던 중 뽀뽀했다. 덕분에 시청자들은 입맞춤 이후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호기심을 불태웠다.

다음날 아침, 막상 눈을 뜬 강지운과 은하원은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강지운은 은하원을 향해 “처음이었어. 술 마시고 필름 끊긴 거”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걸었다. 혹시 입 맞춘 것을 기억하는지 은하원의 의중을 살핀 것. 은하원이 기억이 안 난다고 하자, 강지운은 창피함에 손으로 그녀의 머리를 흩뜨렸다.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나는 척했지만, 강지운의 시선과 신경은 줄곧 은하원을 따라다니고 있었다. 강지운은 강현민(안재현), 강서우(이정신) 등 다른 형제들과 함께 있는 은하원 모습에 자신도 모르게 혼잣말을 중얼거리며 질투를 했다. 이 같은 강지운의 변화를 두고 하늘집의 직원은 “요즘 참 보기 좋다. 많이 웃기도 하고”라고 말했을 정도.

급기야 강지운은 다리를 다친 채 머리를 감다 넘어진 은하원을 가장 먼저 발견했다. 그리고 그녀를 번쩍 안아 일으켜줬다. 이어 거품기 가득한 그녀의 머리를 감겨주고 수건으로 말려주기도 했다. 장난기 가득한 목소리로 “이런 남자 없다”는 대사는, 극 중 은하원은 물론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완벽하게 훔쳐냈다.

정일우는 매회 색다른 모습의 강지운을 보여주고 있다. 처음에는 까칠했고, 어느 순간 슬픈 눈빛으로 모성애를 자극했다. 또 어떨 때는 배려심과 기사도정신까지 발휘하며 여심을 흔들더니, 이제 귀여운 허당의 모습까지 보여준다.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는 금요일 오후 11시 15분,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