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박소담, 정일우의 24시간 특급 귀요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들' 박소담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들’ 박소담 / 사진=방송화면 캡처

망가져도 사랑스러운 배우 박소담의 매력이 가득했던 60분이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극본 민지은·원영실, 연출 권혁찬·이민우, 이하 신네기)’에서는 하원(박소담)이 화장실에서 넘어져 응급실에 실려 가는 해프닝이 연출되었다.

가벼운 뇌진탕으로 잠들었다 깨어난 하원은 지난 밤 지운(정일우)과의 ‘만취뽀뽀’를 잊고 싶은 복잡한 마음에, 친구 자영(조혜정)에게 “원래 쓰러졌다 일어나면, 뭐 단기 기억상실증? 그런 거 걸려서 전날 밤 일이 하나도 기억 안 나고 그래야 되는 거 아니야?”라는 엉뚱한 질문을 건넸다.

이후 하원은 자꾸만 신경 쓰이는 지운과 마주치지 않으려 애를 썼다. 깁스한 다리로 우당탕 넘어지고, 쭈그려 앉아 지운을 몰래 훔쳐보는 등 사랑을 시작하는 소녀의 귀엽고도 순수한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 방송 말미에는 하원의 머리를 감겨주는 지운과 그에 더욱 ‘심쿵’한 하원의 달달한 로맨스가 그려졌다. 한층 무르익은 로맨스로 ‘알콩달콩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두 사람이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