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감옥행 특집, 초호화 스케일 열차 탈출 미션 ‘대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런닝맨'/사진제공=SBS

‘런닝맨’/사진제공=SBS

‘런닝맨’ 멤버들이 감옥행 열차에 탑승한다.

오는 11일 오후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죄수가 된 런닝맨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자유 여행의 설렘을 안고 기차역으로 모였지만 순식간에 죄수가 되어 멘붕에 빠졌다. 이어 탑승한 감옥행 열차를 본 런닝맨 멤버들은 런닝맨 최초로 전체 열차 내에서 벌어진 초호화 스케일의 탈출 미션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33명의 죄수들과의 눈치 게임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눈치 열차 칸과 옴짝달싹 못하게 촘촘하게 이어진 레이저 열차 칸 등 역대급 탈출 미션에 런닝맨 멤버들은 급기야 죄수가 된 현실을 부정하기에 이르렀다.

또한, 런닝맨 멤버들은 열차를 탈출하지 못하면 추석연휴 생방송을 해야 하는 무시무시한 벌칙이 기다리고 있어 탈출을 위해 서로를 도우며 의리를 과시해 감동을 안겼다. 하지만 혼자 탈출할 수 있는 미션이 주어지자마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배신을 한 멤버가 발생하며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는 후문이다.

‘런닝맨’은 오는 11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