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빅뱅 10주년 집중조명 “마룬5 연간 수입 뛰어넘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빅뱅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CNN이 그룹 빅뱅의 데뷔 10주년을 조명했다.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홍콩 시각), CNN ‘토크 아시아(TALK ASIA)’에서는 빅뱅과의 단독 인터뷰가 공개됐다.

‘토크 아시아’는 각 분야에서 인정 받은 글로벌 리더들을 게스트로 초빙하는 ‘CNN 인터네셔널’의 간판 프로그램으로, 제42대 미국 대통령 빌 클린턴, 세계적인 디자이너 칼 라거펠드, 유명 뮤지션 패럴 윌리엄스를 비롯해 가수 싸이, 에픽하이 등 영향력 있는 유명인사들이 대거 출연해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빅뱅이 지난 10년간 쌓아온 음악 역사와 앞으로의 계획 등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날 진행자로 나선 폴라 핸콕스는 “작년 한 해, 미국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번 유명 남성그룹 ‘마룬5’의 연간 수입을 뛰어넘었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로 손꼽히고 있다. 빅뱅이 특별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빅뱅은 “무대라는 것은 시간이 지나면서 정형화된다. 그러나 빅뱅의 경우, 각기 다른 5명의 개성이 무대 위 고스란히 녹아들어 더욱 특별한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진 “청소년기부터 함께 성장했다. 지금까지 즐거운 분위기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리더 지드래곤은 “멤버이기도 하지만 가족이기도 하다. 다른 보이밴드와 차원이 다른 끈끈함, 친밀감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멤버 태양은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함께 할수록 서로를 더 웃게 만든다. 5명이 함께했을 때 가장 행복하다”라며 팀워크를 과시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빅뱅은 “앞으로의 10년에 대해 항상 고민한다. 많은 과제들이 남았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임할 것이다. 보다 큰 그림을 그릴 것이고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다음 세대를 위해 좋은 귀감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빅뱅은 데뷔 10주년을 맞아 영화 개봉, 기념 콘서트,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