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남’ 동호, “유키스 시절 정신과 다녔다” 고백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개밥 주는 남자' 동호 / 사진제공=채널A

‘개밥 주는 남자’ 동호 / 사진제공=채널A

‘개밥남’ 전 유키스 멤버 동호가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 놓았다.

지난해 깜짝 결혼식으로 화제를 모은 동호가 채널A ‘개밥 주는 남자(이하 개밥남)’에 전격 합류했다.

9일 방송되는 ‘개밥남’에서 동호는 “아이돌에서 아이 아빠로 돌아온 동호”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이어 어린 나이에 아빠가 된 소감에 대해 “너무 사랑해서 그랬다. 빨리 낳길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동호는 “내가 (가수 활동 당시에) 정신과를 6년 넘게 다녔고, 너무 바빠서 치료가 쉽지 않았다”라며 “수면제를 먹고 잤다”고 당시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힘든 시기에 아내를 만나 결혼하고, 지금은 잠도 잘 잔다”라며 안정된 생활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개밥남’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