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아, 19일 데뷔음반 ‘웃긴 밤’ 발매

[텐아시아=문연배 기자]

권진아 웃긴밤

권진아가 오는 19일, 2년 반 만에 첫 정규음반을 발표한다.

권진아는 9일 오전, 안테나의 공식 SNS를 통해서 자신의 데뷔 정규음반 ‘웃긴 밤’의 커버를 공개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첫 출발을 알렸다. 공개된 커버에서 가을 감성이 물씬 느껴지는 ‘가을 여자’로 변신한 권진아는 한 밤 중에 홀로 서서 아련하게 하늘을 올려다보는 옆모습이 쓸쓸한 정취를 더하며 첫 정규음반 ‘웃긴 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청아한 음색과 호소력 짙은 보컬이 매력적인 권진아는 보컬리스트로서의 자질뿐만 아니라 작사, 작곡 실력을 더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초석을 닦았다. 요즘 신인의 데뷔 음반으로서는 흔하지 않은 형태로 ‘정규 음반’을 선택하고 2년 반 동안 묵묵히 준비해 총 8트랙의 절반을 채운 권진아의 자작곡에 담긴 그만의 감성은 앞날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지난 2014년에 방송된 SBS ‘K팝스타3’에서TOP3를 차지했던 권진아는 당시, ‘시스루’, ‘러브(LOVE)’등 그루브감 넘치는 기타편곡이 인상적인 곡들부터 짙은 여운을 남기는 감성적인 발라드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준 바 있다. 이후 안테나에 소속되어 작사, 작곡 실력을 닦으며 데뷔 준비를 해 온 권진아는 이미 다수의 선배 뮤지션들의 파트너로 낙점되어 매력적인 음색과 나이답지 않은 감수성으로 찬사를 받았다.

권진아는 성시경과 함께 부른 ‘잊지말기로 해’로 감성 보컬의 가능성을 점쳤고, 이지형과는 ‘듀엣’을 부르며 달콤한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어 ‘토이’의 ‘그녀가 말했다’처럼 서정성 짙은 발라드로도 지금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프라이머리의 ‘U’에서는 절대적인 매력의 음색을 한껏 드러낸 바 있다. 이어 최근에는 싱어송라이터 샘김과 함께 작사, 작곡에 참여한 듀엣곡 ‘여기까지’를 발표하며 3개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문연배 기자 brett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