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놀라운 성장세… 日 쇼케이스 추가 공연 확정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스트로 / 사진=판타지오 제공

아스트로 / 사진=판타지오 제공

신인 보이그룹 아스트로가 일본 쇼케이스 추가 공연을 확정 지으며 현지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오는 10월 14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츠타야 오이스트(TSUTAYA O-EAST)공연장에서 개최되는 아스트로의 ‘첫 번째 시즌 쇼케이스 도쿄 2016 (ASTRO THE 1st SEASON SHOWCASE IN 2016)’이 팬들의 뜨거운 인기를 보이며 추가 공연 진행을 확정했다.

이번 공연은 당초 도쿄 1회 공연으로 전석 총 1,300명이 동원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 예매부터 공연장의 6배가 넘는 8천여 명이 몰리며 일반 판매도 불가능한 사태로, 팬들로부터 추가 공연 요청이 쇄도했던 상황. 이에 아스트로 소속사 판타지오 뮤직은 1회 공연을 추가하면서 총 3,000여석 규모의 2회 공연을 진행하기로 확정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쇼케이스는 일본에서 선보이는 첫 프로모션으로 아스트로 소속사 판타지오 뮤직이 직접 주관하며, 지금까지 발표한 앨범의 수록곡 퍼포먼스 무대를 보일 계획이다. 특히, 현지 팬과 함께할 수 있는 깜짝 선물을 준비하고 있어 일본 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데뷔 앨범 ‘스프링 업(Spring Up)’으로 일본 타워레코드 10위 진입과 더불어 또 한 번 뜨거운 저력을 보인 아스트로는 이번 첫 일본 프로모션을 통해 앞으로 얼마나 빠른 시일 내에 일본 전역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아스트로는 데뷔 6개월 만에 국내 미니 라이브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오는 10월 일본 쇼케이스를 더불어 아시아 전역으로 해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