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박정숙, 윤다훈 장례식장서 ‘오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정숙, 조정석/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박정숙, 조정석/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윤다훈이 죽음을 맞이했다.

8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연출 박신우 극본 서숙향)에서는 이중신(윤다훈)의 장례식장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식을 듣고 달려온 이화신(조정석)의 어머니는 영정 사진 앞에서 오열했다. 그때 이화신이 도착했고, 화신 모는 “네 형이 네가 여기 오기 바라질 않을 거다”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화신 모는 “내새끼 죽인 잡 것들 누가 불렀어”라며 이화신을 내쫓으라고 소리쳤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