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어워즈’ 송중기, 남자연기상 수상 “송혜교가 더 어울리는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서울드라마어워즈 2016 송중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서울드라마어워즈 2016 송중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송중기가 한류드라마부문 남자연기상을 수상했다.

8일 서울 여의도 KBS공개홀에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6’가 열렸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세계 유일의 드라마 전문 시상제 ‘서울드라마어워즈’는 한국방송협회가 주최하고 KBS·MBC·SBS·EBS 방송 4사가 후원한다.

이날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한류드라마부문 남자연기상을 수상한 송중기는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영화 촬영 중이라 머리를 짧게 잘랐다”며 입을 열었다.

송중기는 “오랜만에 외출인데 좋은 상까지 받게 돼 감사하다. 오늘 와보니 전세계 나라에서 훌륭한 드라마가 많이 탄생되고 있다는 걸 알았다. 한국 드라마도 힘을 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벼운 마음으로 왔다가 무거워진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단지 평범한, 배울 게 많은 젊은 배우일 뿐이다. 사랑스럽고 매력적인 유시진 캐릭터 덕분에 이 자리에 서게 됐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또 가장 생각나는 사람을 묻는 신현준 MC의 질문에 “아무래도 원조 한류스타 송혜교 씨가…”라며 “이 상에 더 어울리는 인물인데 내가 대신 받았다”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