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옵SHOW’ 김세정-이서진, 성우 변신 ‘달려라 하니’ 더빙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어서옵SHOW'/사진제공=KBS2 '어서옵SHOW'

‘어서옵SHOW’/사진제공=KBS2 ‘어서옵SHOW’

‘어서옵SHOW’에서 이서진-김세정이 성우로 전격 변신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KBS2 ‘어서옵SHOW’ 17회에서는 재능호스트 이서진-김종국-노홍철이 열한 번째 재능기부자인 류승수-김지민-홍석천의 재능 기부 홈쇼핑 현장이 그려진다.

그런 가운데 이서진-김세정이 성우로 변신했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서진은 재능기부자인 류승수의 목소리 재능을 팔기 위해 추억의 만화 더빙을 제안했고, 이에 김세정까지 합세해 TV만화 ‘달려라 하니’ 더빙에 나서게 됐다.

이때 이서진-김세정은 ‘달려라 하니’ 속 배역을 맡아 수준급 더빙실력을 과시해 시선을 사로잡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더빙할 장면을 단 한번 봤을 뿐인데도 불구하고 배역의 입모양에 맞춰 대사를 뱉어내는가 하면, 자신만의 스타일까지 드러냈다고. 무엇보다 하니 역을 맡게 된 김세정은 상상을 뛰어넘는 더빙실력을 드러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실제로 나애리 역의 목소리를 더빙했던 베테랑성우이자 차태현의 어머니인 최수민을 특별초청 해 함께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특히 그는 아들 차태현과의 전화통화로 응원을 한껏 받은 뒤, 변함없는 나애리 목소리로 듣는 이들의 동심을 자극함과 동시에 추억을 회상케 만들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어서옵SHOW’는 오는 9일 오후 9시 3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