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아들에 따뜻한 격려 “길은 조금 달라도 괜찮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엄마가 뭐길래'/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사진제공=TV조선

강주은이 아들 유성이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8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유성이와 이별을 준비하는 강주은 가족의 모습이 방송된다.

강주은과 최민수는 큰 아들 유성이가 캐나다로 돌아가는 날짜가 다가오자 서운함을 느끼고, 가족 모두는 거실에 모여 지난 4개월 동안 함께 한 추억을 되돌아보며 이야기꽃을 피운다.

강주은은 캐나다로 돌아가 새로운 학교에서 연기공부를 하게 된 유성이에게 “내가 (유성이에게) 고마운 건 자신의 계획을 나에게 (먼저) 이야기 해준 것”이라며 “유성이는 아직 어리고 앞으로 먼 길이 남았으니 그 안에서 많은 경험들을 채워나가길 바란다. 그 길은 좀 달라도 괜찮다”며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된 아들 유성이를 따뜻하게 격려한다.

이에 유성이는 “어른이 돼서 부모님과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하다”고 말하며 자신의 뜻을 믿고 따라주는 부모님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또한 이 날 강주은이 “내일 떠나는 유성이를 위해 내가 가장 잘하는 수제비를 하겠다”고 하자 최민수와 유성이는 필사적으로 엄마 강주은을 말리지만 강주은은 비장한 각오로 수제비를 준비한다.

‘엄마가 뭐길래’는 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