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무성, ‘역도 요정 김복주’ 캐스팅…역도부 감독 役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최무성 /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무성 /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무성이 ‘역도 요정 김복주’에 캐스팅 됐다.

최무성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8일 “최무성이 MBC 새 수목드라마 ‘역도 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연출 오현종)에 캐스팅됐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최무성은 역도부 감독 윤덕만을 맡아 허당 마초남을 연기한다. “나만 믿어라”라고 큰소리를 치는 호탕한 남자의 모습을 보이지만 사실 허세가 더 많은 남자로, 최무성이 그간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통해 택(박보검)이 아빠로 존재감을 과시한 최무성은 현재 방영 중인 KBS2 ‘함부로 애틋하게’에서도 신스틸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스무살 역도선수 김복주에게 첫사랑이 닥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오는 11월 방송.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