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숙, 송윤아 악플 저격? “남의 사생활 비판할 자격 있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윤현숙 / 사진제공=윤현숙 인스타그램

배우 윤현숙 / 사진제공=윤현숙 인스타그램

배우 윤현숙이 송윤아의 악성댓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윤현숙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상 많은 사람들께 부탁 아닌 부탁을 드리고 싶네요. 내 일이 아니라고 남의 이야기라고 함부로 말하는 사람이 아니였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진실을 알려 하지 않으면서 그저 보이는 것만으로 모든 것 말하는 어리석음”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는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송윤아에 대한 이야기로 보인다. 송윤아는 지난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불륜녀’라 칭하는 악성댓글을 캡처해 올리고 “이제 그만 해 달라”고 호소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윤현숙은 “우리가 과연 남의 사생활을 손가락질하면서 비판하고 상처줄 자격이 있는 사람인지? 내가 살면서 그 어떤 사람에게도 상처주지 않고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았는지를 먼저 생각해 본다면 아마 그 손가락이 자기에게로 향해 어느 순간 그 모든 비수같은 말들이 자기에게 아니면 자신의 가족 자식 부모에게 향하고 있다는걸 모르는 것 같습니다”라면서 “지금 많이 아파할 저의 한 지인을 생각하면 오늘 이 하루가 참 저에게도 아픕니다. 사랑하는 동생, 우리 그렇게 힘내자. 난 네가 어떻게 살아오고 어떻게 살고 있는 지를 아니깐 너의 편이되어줄게. 진실이라는 거. 참 고약해서 오랜 시간이 지나야 보이더라고. 함내자. 약해지지 말고. 사랑한다”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