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열전6 네 번째 ‘톡톡’, 아시아 초연 ‘완성도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톡톡' 캐스팅/사진제공=㈜연극열전

‘톡톡’ 캐스팅/사진제공=㈜연극열전

연극 ‘나무 위의 군대’, ‘킬 미 나우’ 등 각국의 화제작들을 국내에 소개한 연극열전6가 시리즈의 네 번째이자 마지막 작품으로 유럽 코미디 흥행작 ‘톡톡’을 선보인다.

‘강박증’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내세워, 포복절도의 웃음과 감동을 안겨줄 ‘톡톡’은 연극 ‘웃음의대학’ ‘너와 함께라면’ ‘키사라기 미키짱’ 등을 성공적으로 이끈 이해제 연출과 코미디만큼은 자타공인 최고인 11명의 배우들이 의기투합 한다.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공연되는 ‘톡톡’은 2005년 프랑스 파리 초연 이후 유럽 각국에서 10년 동안 끊임없이 사랑 받아온 작품이다. 2005년 12월에 시작된 초연은 관객과 평단의 호응에 힘입어 연장을 거듭하며 무려 2년 반 동안 이어졌고, 이후 스페인, 아르헨티나, 멕시코 등에서 각각 1000회 이상 공연되며 1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프랑스의 유명 작가 겸 배우이자 TV쇼 진행자인 로랑 바피가 집필한 작품으로, 2006년에 프랑스 최고 연극상인 몰리에르 상의 영예를 안는 등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았다.

‘톡톡’은 투레트 증후군, 계산벽, 질병공포증, 확인강박증, 동어반복증, 대칭집착증을 가진 6명의 환자들이 강박증(Troubles Obsessionnels Compulsifs, TOC) 치료의 최고 권위자인 스텐 박사에게 진료를 받기 위해 모이면서 벌어지는 해프닝들을 유쾌하게 풀어냈다.

이해제 연출과 더불어 연극과 뮤지컬을 넘나들며 활발한 작∙연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오세혁 작가가 각색에 참여, 프랑스 코미디의 진정한 매력을 국내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배우 서현철과 최진석이 시도 때도 없이 욕을 해대는 투레트 증후군을 앓는 프레드 역을 맡는다. 보고 듣는 모든 것을 숫자로 계산하는 계산벽의 벵상 역은 배우 김진수와 김대종이 더블 캐스팅 됐다. 정수영이 주변의 모든 것이 다 세균으로 보이는 질병공포증의 블랑슈 역을 원캐스트로 소화한다. 이밖에도 정선아, 김아영, 이진희, 손지윤, 김지휘, 김영철 등이 교차 출여한다.

오는 10월 27일 대학로 TOM2관에서 아시아 초연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