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고경표, 이렇게 달달할 수가 없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이렇게 달달할 수가 없다.

‘질투의 화신’ 고경표가 밀당 없는 직진 사랑법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7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 고경표는 완벽한 피지컬과 함께 무게감을 둔 저음 목소리와 사랑에 빠진 눈빛, 그리고 자상한 미소의 고정원으로 열연을 펼쳤다. 그는 외모에서부터 섬세한 표정 연기까지 뭐 하나 흠잡을 데 없는 매력으로 여심을 공략했다.

이날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 고정원은 표나리(공효진)를 향한 마음을 ‘바람’으로 말하고 ‘사랑’이라 쓰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인정했다.

매회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양봉업자’라는 별칭으로 불리우고 있는 만큼 고경표는 공효진에게 이마 키스를 시작으로 돌직구 애정표현으로 안방극장의 달달 지수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공효진·조정석·고경표 등이 출연한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