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의 민족2’, 팔로알토·레디·딘딘 등 15人 프로듀서 확정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JTBC '힙합의 민족' 포스터 / 사진제공=JTBC

JTBC ‘힙합의 민족’ 포스터 / 사진제공=JTBC

‘힙합의 민족’ 두 번째 시즌을 이끌 프로듀서가 확정됐다.

오는 10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힙합의 민족2-왕좌의 게임(이하 힙합의 민족2)’은 시즌1을 이끌었던 신동엽과 산이가 다시 한 번 뭉친다. 피타입·한해·딘딘·치타 등 시즌1 프로듀서에 이어 팔로알토·레디·G2 등이 추가되며 긴장감을 더한다.

‘힙합의 민족2’는 15명의 프로듀서가 가문을 만들어 각자의 팀에 영입할 힙합 고수를 발굴해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배틀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그맨, 모델, 뮤지컬배우 등 각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50여 명의 도전자들은 정체를 숨기고 랩 실력만으로 프로듀서들에게 평가와 선택을 받게 된다.

프로듀서는 팔로알토-레디-G2 가문, 피타입-마이노스-한해 가문, 주석-베이식-마이크로닷 가문, MC스나이퍼-딘딘-주헌 가문, 치타-LE-예지 가문으로 이루어진다. 이들은 자신들과 함께 왕좌를 차지할 실력 있는 도전자를 영입하기 위해 치열한 기 싸움도 벌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파이스트무브먼트(Far East Movement)가 스페셜 프로듀서로 출연,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

JTBC ‘힙합의 민족2’는 오는 10월 첫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