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별곡’ 이순재·손숙 “데뷔 후 처음 만났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사랑별곡'에 오른 배우 이순재, 손숙/사진제공=스토리피

연극 ‘사랑별곡’에 오른 배우 이순재, 손숙/사진제공=스토리피

배우 이순재, 손숙이 데뷔 후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만났다.

7일 오후 2시 서울 장충동 동국대학교 이해랑예술극장에서 연극 ‘사랑별곡'(연출 구태환)의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과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구태환 연출과 출연자 이순재, 손숙, 고인배 등이 참석했다.

‘사랑별곡’은 강화도의 한 시골 장터를 배경으로 우리네 부모님의 정과 한의 정서를 그린다. 노부부 각자의 마음에 묻어둔 진심과 사랑을 순자, 박씨의 이야기로 풀어냈다.

이순재와 손숙은 각각 박씨와 순자 역을 맡아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이 한 작품에서 만난 건 데뷔 후 처음으로, 눈길을 끈다.

이순재는 “데뷔 후에 같이 연기를 하는 게 처음”이라며 손숙의 남편인 연극배우 김성옥을 언급, “김성옥과는 숱하게 많이 연기를 했다”고 떠올리며 웃었다.

‘사랑별곡’은 오는 10월 1일까지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