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측 “‘미운우리새끼’ 김제동, 스케줄 맞으면 촬영 재개”(공식입장)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방송인 김제동 /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김제동 / 사진=텐아시아DB

SBS 측이 ‘미운우리새끼’ 출연자 김제동의 하차설을 일축했다.

SBS 예능국 관계자는 7일 텐아시아에 “하차는 사실이 아니며 잠정적으로 촬영이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김제동의 스케줄과 촬영 일정이 맞지 않아 현재 촬영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시간이 맞으면 언제든지 재개할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또 “새 멤버 박수홍의 합류로 편집상 밀렸던 김제동의 촬영분량은 오는 9일 방송분에서 공개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7월 파일럿 방송 후 정규편성된 ‘미운우리새끼’는 홀로 지내는 아들의 일상 생활을 VCR로 관찰하고 반응하는 어머니들의 모습을 담아낸 프로그램이다. 파일럿에는 김제동, 김건모, 허지웅이 출연했으며 정규편성 이후 박수홍과 토니안이 새롭게 합류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