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별곡’ 손숙 “세월이 흐르면 뭉툭해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사랑별곡' 무대에 오른 배우 손숙/사진제공=스토리피

연극 ‘사랑별곡’ 무대에 오른 배우 손숙/사진제공=스토리피

배우 손숙이 연극 무대로 돌아왔다.

손숙은 7일 오후 2시 서울 장충동 동국대학교 이해랑예술극장에서 진행된 연극 ‘사랑별곡'(연출 구태환)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극에서 딸이 남편과 못 살겠다고 우는 장면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딸에게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한다. ‘좀 더 살면 깎이고 깎여 닳는다’고, 바위처럼 단단해진다고 말해주는 장면이 와 닿더라”며 “우리네 어머니, 혹은 할머니가 자식들에게 하는 이야기가 아닌가 생각한다. 세월이 지나면 뭉툭해진다”고 설명했다.

손숙은 극중 한평생 남편과 자식을 위해 희생한 어머니 순자 역을 맡아 이순재, 고인배 등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사랑별곡’은 강화도의 한 시골 장터를 배경으로 우리네 부모님의 정과 한의 정서를 그린다. 오는 10월 1일까지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