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가 생각하는 ‘사랑별곡’의 명장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순재/사진=텐아시아DB

이순재/사진=텐아시아DB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장면은…”

배우 이순재가 7일 오후 2시 서울 장충동 동국대학교 이해랑예술극장에서 진행된 연극 ‘사랑별곡'(연출 구태환)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가장 공감하는 장면에 대해 설명했다.

이순재는 “극 중 박씨는 투박하고 표현에 서툰 인물이다. 아내가 살아있을 때는 표현을 잘 못하다가, 죽고 나서 무덤에 정성을 들인다”며 “무덤 앞에서 마지막으로 고백하는 장면이 있는데,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옹졸한 사랑을 용서하라고 털어놓지만, 사랑의 깊이는 누구보다 깊다. 스스로 회환하는 장면인데 울림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랑별곡’은 강화도의 한 시골 장터를 배경으로 우리네 부모님의 정과 한의 정서를 그린다. 오는 10월 1일까지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