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이경규가 간다’ 연출자 이경규에 대하여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경규,PD이경규가간다

방송인 이경규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IFC CGV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PD 이경규가 간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을 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PD 이경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방송인 이경규가 7일 첫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PD이경규가 간다’를 통해 예능인 아닌 PD로 변신했다. 이경규는 이날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IFC몰 CGV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늘 연출에 대한 욕망이 있었다. 제가 몸 담았던 곳에서 제가 생각했던 것들을 펼쳐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PD이경규가 간다’에서 작가로 활약하게 된 개그맨 정범균은 이경규에 대해 “회의 시간이 되면 제일 일찍 오셔서 가장 늦게 가신다”고 전했다. 또 “첫 촬영 오프닝이 8시부터였는데 7시 10분부터 오시기도 했다”며 이경규의 남다른 성실함을 인증했다.

이날 베일을 벗는 ‘PD이경규가 간다’ 첫 방송에서는 이경규와 정범균, 김종민, 한철우, 김주희, 유재환 등이 어미 강아지 뿌꾸의 가족 찾기 프로젝트를 위해 1박 2일간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아이템 기획부터 연출, 출연에 이르기까지 모두 이경규가 도맡았다.

김주희는 “체력적으로 쉬운 스케줄이 아니었는데 이렇게 이틀을 힘들게 찍은 PD님은 처음 만나봤다”며 “그만큼 열정과 의지가 대단하시다”고 감탄했다.

이경규,김주희,정범균,한철우,류재환,PD이경규가간다

이경규,김주희,정범균,한철우,류재환이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IFC CGV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PD 이경규가 간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경규는 “40시간동안 밥도 먹지 않고 쉬지도 않았다. 쉬는 시간이 되면 작가들이 회의하자고 오더라. 짜증이 엄청 났다”고 너스레를 떨다가도 “직접 연출을 해보니 PD들이 정말 대단하더라. 역지사지라고, PD들의 마음을 정말 헤아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나이를 점점 먹어가기 때문에 체력이 많이 떨어지고 있다”던 이경규는 “힘이 있을 때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끝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PD도 하게 됐다. 열정이라기 보다는 저한테 주어진 직업을 하늘이 주신 복이라 생각하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음악감독을 맡은 유재환은 이경규의 PD 도전을 스포츠에 빗대었다. 유재환은 “오랜 시간 경력을 쌓고 나서 지도자가 되어가는 과정인 것 같다. 예능계의 최고의 플레이어가 드디어 감독이 되는 순간이다. 저 역시 그의 감독을 받는 선수의 입장으로 좋은 플레이어가 되어서 그의 전술을 잘 살리고 싶다”며 이경규에 대한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이경규의 첫 PD 도전기를 담은 신개념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 ‘PD이경규가 간다’는 이날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