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측 “박시연·지수 첫 만남,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판타스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JTBC ‘판타스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배우 지수가 ‘판타스틱’에 본격 등장해 여심을 홀릴 예정이다.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 측은 7일 박시연과 지수의 설렘 가득한 첫 만남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환상적인 비주얼 케미를 선사하고 있는 두 사람은 운명적인 첫 만남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오토바이를 사이에 두고 마주 선 박시연과 지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여신 미모를 발산하는 박시연과 한 눈에 홀린 듯한 지수의 눈빛이 보는 이들에게 묘한 설렘을 선사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함께 공개된 다른 사진 속 두 사람의 달라도 너무 다른 극과 극 매력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붉은 라이더 재킷을 입은 박시연이 오토바이 위에 도도하고 섹시한 자태로 앉아 강력한 걸크러쉬 매력을 발산중이고, 지수는 반듯하고 훈훈한 ‘진지청년’의 순수 그 자체다.

해당 장면은 신참 변호사 김상욱(지수)이 우연하게 백설(박시연)의 오토바이를 얻어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두 사람의 운명적인 첫 만남을 담고 있다. 길거리의 고장 난 신호등도 지나치지 못하고 소개팅한 상대방에게 과속과 신호 위반을 지적해야 직성이 풀리는 살아있는 도덕 교과서 김상욱이 프로일탈러 백설의 자유로운 매력에 푹 빠지면서 오토바이를 매개로 한 동화 같은 인연이 시작된다.

첫 주부터 러닝타임을 꽉 채운 배우들의 하드캐리 열연과 생동감 넘치는 다채로운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호평 속에 시청률 상승세를 탄 ‘판타스틱’은 ‘대세남’ 지수의 본격 등장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지수가 연기하는 김상욱은 모델 뺨치는 외모와 핫바디, 구김살 없는 성격은 물론 섹시한 뇌까지 장착한 이 시대 최고의‘갖픈남(갖고 싶은 남자).’ 연애 한 번 제대로 못해본 ‘풋사랑꾼’김상욱을 연기하는 지수는 순수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정치명문가의 며느리이자 로펌 대표의 사모가 돼 성격 다 죽이고 현모양처 코스프레로 살아가는 백설 앞에 치명적인 순수 매력을 가진 김상욱이 나타나면서 벌어질 펼쳐질 이야기와 두 사람의 최강 비주얼 케미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판타스틱’ 제작진은 “박시연은 백설의 매력에 푹 빠져 2년 만의 복귀라는 사실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물오른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지수는 김상욱 그 자체라고 할 정도로 엉뚱하고 순수한 매력을 가진 김상욱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두 사람의 극과 극 커플케미는 극의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