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씬스틸러’ 바로-민아, 촬영 에피소드 공개 “애드립 연기, 부담됐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가수 민아, 바로, 비니 / 사진=SBS '씬스틸러' V앱 생중계 캡처

가수 민아, 바로, 비니 / 사진=SBS ‘씬스틸러’ V앱 생중계 캡처

‘씬스틸러’ 비원에이포 바로와 걸스데이 민아가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6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SBS ‘씬스틸러’에서는 오마이걸 비니가 바로와 민아의 촬영 현장을 찾아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비니는 “촬영이 애드립으로 전부 진행됐다”며 “물흐르듯 자연스럽게 하시는 모습이 놀라웠다. 애드립을 준비한 것인가”하고 물었다. 이에 바로는 “애드립을 준비하진 않았다”고 답했고, 민아 역시 “이런 상황이 일어날 것 같다고 예측은 해봤다”라고 전했다.

이어 비니는 “상황이 기본 설정만 있다. 다른 선배님들과도 촬영을 진행해야 했는데 힘든 점은 없었나”하고 질문을 던졌고, 바로는 “애드립으로 연기한다는 자체가 처음엔 부담이었다”며 “선배님들하고 같이 하다보니까 애드립을 치더라도 역할에 맞게 해야 했다. 차마 애드립이더라도 선배님한테 막 던지진 못했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